kakaotalk_photo_2017-01-04-16-15-41_96

[신입생과의 만남] 아름답고 찬란하新, 신(新)입생과 통하다! 방학에 통하다!

  일생에 단 한번, 1년 동안만 가질 수 있는 그 이름! 마치 까마득한 옛날처럼 느껴지지만, 우리 모두에게는 새내기로 불렸던 시절이 있었습니다. ‘수험생 최대 50%할인’, ‘수험생 무료입장’, ‘새내기 배움터’… 모든 마케팅과 행사들이 나를 중심으로 돌아가던 그 시절.   하지만 그 충만했던 기쁨과 행복감은 어느 날엔가 썰물처럼 빠져나가고.. 이제 우리 앞에는 알 수 없는 긴장감만 감돕니다. 특별히,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