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ay 3 banner

[서울_day 3 주집회] “Holy Spirit, breath in me” – 권기호

ㄱ 으으웩  ㄱ 역겨운 냄새가 코를 찔러왔다. 도저히 눈을 뜰 수 없는 냄새였다. ㄱ 억지로 눈을 떴을 때, 힘겹게 형체를 알아보는 뼈들이 지평선을 가득 메웠다. ㄱ 광야의 건조한 기후를 보여주듯,  r 뼈들은 하나같이 바짝 말라 어떤 영양분은 커녕, 모래와 먼지가 뼈를 뒤덮고 있었다. ㄱ 이곳에 서자, 나도 이 메마른 뼈들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았다.  ㄱ…